불편한 경제학

불편한 경제학 - 10점
세일러 지음/위즈덤하우스

예전에 제 블로그에서 추천한 책인 '똑똑한 돈'을 읽어 보신 분들에게 강추하는 책입니다.
'똑똑한 돈' 저자는 아고라 경제 논객으로 유명한 상승미소님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불편한 경제학' 저자도 역시 아고라 경제 논객으로 유명한 세일러님입니다. 일부 한심한 사람들이 아고라를 엄청 폄하하는데, 알고 보면 아고라에 정말 고수분들이 많습니다. 천안함 사고를 논리적으로 분석하는 분들도 있는데, 이런 분들의 글을 읽으면, 정부 발표보다 더 믿을 만 합니다. 물론, 쓰레기같은 글도 있는데, 기본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들이면, 이정도는 필터링할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똑똑한 돈'도 좋은 책인데, '불편한 경제학'은 좀 더 쉽고 자세하게 풀어쓴 책입니다. 무려 600페이지가 되기 때문에 정말 친절하다 싶을 정도로 잘 설명해 줍니다. 세일러님의 내공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각종 도표가 이런 설명을 뒷받침하기 때문에 더 이해가 빠르죠.

각종 경제신문이나 언론등에서 발표하는 각종 지표나 기사에는 많은 함정이 숨어 있습니다. 정부나 기업이나 언론사나 각자 자신들이 추구하는 바가 있기 때문에 개인의 가계에 대해서는 큰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자신의 피같은 돈을 지키기 위해서 이런 언론 플레이에 속으면 안되겠죠. 경제에 무관심해도 문제이지만, 너무 언론만 믿다 보면 개인은 낭폐보기 쉽습니다. 이런 책을 한권 정도 옆에 끼고서 언론의 기사를 접하는 것이 자신의 가계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경제는 어느 하나의 요소만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예측하기가 엄청 어렵습니다. 경제를 예측해서 떼돈을 벌게 하는 것이 아니고, 어떤 경제 환경에서도 내 자산을 지키기 위해 올바른 경제 기사를 해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책의 목적이 아닐까 하네요.

인쇄 상태도 좋고, 글씨 크기도 크고, 종이질도 꽤 괜찮기 때문에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다만, 페이지가 많다 보니 가격이 만만치 않네요.

페이지가 많으니 단점이 될 수도 있지만, 동일한 상황을 여러 각도에서 해석하면서 앞선 내용을 언급하니 복습도 되고, 개인적으로 장점이 더 많은거 같습니다. 하지만, 들고 다니면서 볼 분량이나 수준의 책은 아닙니다. 

이 책을 읽고 난 후 함부로 경제에 대한 예측은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저자도 이야기합니다. 경제는 지나봐야 알 수 있다고.. 하지만, 신용통화시스템에서 메기에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서 언론이나 각종 기득권 계층에 속지 않기 위해서 자신의 자산을 지키면서 안정적으로 늘리기 위해서 경제는 공부해야 하고, 객관적인 태도를 유지하기 위해 이 책을 꼭 읽어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Trackback 0 Comment 0

Dragon Age : Leliana와 Romance를 시작하자.

Lothering에서 Leliana를 팀원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저는 궁수로 활용하고 있는데, 로그라서 여러 활용성이 있죠. 
Leliana는 Orlais에서 그녀의 삶 대부분을 보냈습니다. 그녀는 음유시인(minstrel)이며, 암살자이고, Val Royeaux의 귀족들이 정교하게 만든 음모 게임을 위해 고용된 스파이로 살았습니다. Lothering에서는 뛰어난 용병으로서 Maker에 의해 그녀 자신을 다크스폰과 싸우게 하면서 챈트리의 여러 일을 도우면서 있었죠..

동료가 된 후 캠프로 가서 말을 겁니다.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I'd like to talk." - 당신과 말하고 싶어요.
"Well, here I am." - 좋아요.
"What would someone like you be doing in Lothering's chantry?" - 로더링 챈트리에서 당신같은 여인이 뭘 하고 있었죠?
"What is meant by "someon like me?"" - 저같은 여인이요?
"You know, a beautiful charming woman like yourself" - 그대도 알잖아요. 당신같은 아름답고 매혹적인 여인이..
"And there are no beautiful, charming women in the cloisters, you think? oh, you would be wrong." - 수도원에는 그런 여인이 없어요. 당신도 알지 않나요? 당신은 틀렸어요.(이렇게 말하는데, 웃으면서 말합니다. 역시..)
"There were many lovely young initiates in the Lothering cloister--all of them chaste and virtuous, Ah, it added to their mystigue." - 로더링 수도원에는 많은 사랑스러운 젋은 입회자들이 있습니다. 그들 모두는 순결하고, 고결하죠. 오.. 더구나 신비스럽기까지 하답니다.
"Because then.. then they were forbidden, and forbidden fruit is the sweeter, no?" - 그렇기 때문에 금지 되었죠. 그리고, 금지된 열매는 더 맛이 좋죠. 아닌가요? (엥.. 이건 무슨 반응이죠. 갑자기 넋두리를 하네요. 용기가 납니다.)
"Those initiates can't have been more lovely than you." - 그러한 입회자 어느 누구도 당신만큼 사랑스러울 수 없어요.(오호.. 이제 대놓고 꼬시네요.)
"Flatterer. I, however, did not take vows and so perhaps i am not as enigmatic?" - 아첨꾼이군요. 그러나, 난 서약을 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아마도 난 신비스런 여인은 아니죠.(얏호. 공식적으로 작업을 해도 괜찮다고 하네요.)
"The Chantry provides succor and safe harbor to all who seek it, I chose to stay and become affirmed.
" - 챈트리는 원조와 피난처를 찾는 모든 사람에게 그것들을 제공하죠. 난 머무르기로 했고, 승인을 받았죠.

여기까지입니다. 그 이후에 Leliana가 왜 피난처를 찾는지 또는 승인에 대해서 물어볼 수도 있고, 그녀의 과거에 대해서도 물어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뭘 물어보던 큰 상관은 없구요. 여기까지 했으면, approval +6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제 그녀와의 러브 스토리를 시작한 것이고, 다음의 선물을 준비해서 그녀에게 주어 approval을 계속 올릴 수 있습니다. 선물을 잠깐 소개하죠.

Andraste's Grace
Bronze Symbol of Andraste
Chantry Amulet
Etched Silver Symbol
Golden Symbol of Andraste
Nug
Silver Sword of Mercy
Steel Symbol of Andraste

이후에 approval +25인 상태에서 Leliana의 암살자를 처리하다가 마지막 항복하는 자를 살려 보내면, "Marjolaine" 퀘스트를 시작할 수 있고, 이 퀘스트를 끝내고, 대화를 나누면, 좋은 일이 생길 것입니다. 이때 대화도 중요한데, 전 아직 거기까지 가지 않아서 나중에 알아보죠. 번역을 하면 할수록 참 재미있네요.


Trackback 0 Comment 1
  1. moncler 2013.01.04 14:41 address edit & del reply

    Au moins quatorze personnes ont été tuées en début de semaine dans des violences intercommunautaires dans l'ouest de la C,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te d'Ivoir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a annoncé jeudi un responsable onusien à Abidj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Related articles:


    http://hanjin0207.tistory.com/316 http://hanjin0207.tistory.com/316

    http://twinkiwis.tistory.com/guestbook?page=15 http://twinkiwis.tistory.com/guestbook?page=15

간만에 나온 멋진 한국의 드라마 - 추노..




불륜, 퇴폐가 판치는 한국의 드라마에서 무협 액션이라는 신선한 장르로 만들어진 추노는 개인적으로 참 기대가 많았던 드라마였습니다. 이다혜의 노비 연기에 실망해서 4편까지 보고 안봤는데, 나중에 myLGTV로 HD버전으로 심심해서 한 편 봐야지 하다가 연속으로 6편을 봤네요. 
감칠맛 나는 조연급 연기와 화려한 액션씬, 손발이 오그라드는 멋진 대사들, 제주도를 비롯한 아름다운 배경이 어울려져 멋진 드라마가 만들어진 거 같습니다. 자신들의 신분과 운명에 따라 서로 마음 아파하며 어긋나는 그네들의 인생을 보고 있으니 가슴속에 잔잔한 카타르시스를 느껴집니다.
엉망진창인 드라마가 나중에 알고 보면, 등장인물들이 모두 연결되는 콩가루 집안을 보여주는 것에 비해 배역들에 따라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하는 설정이나 서로 전혀 연관이 없는 인물들의 등장 및 퇴장이 너무 자연스럽습니다.
이 드라마의 또 하나의 백미는 바로 OST인데요. 정말 좋습니다. 촬영 스텝들이 엄청 고생했을 거 같은데,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잔잔하게 흐르는 음악, 긴박한 추격씬에 등장하는 비트 빠른 음악, 민초들의 삶을 랩으로 너무 멋있게 표현하는 음악등.. 주옥같은 음악이 많네요.
어느 정도 결말도 예상되고, 이미 종결된 드라마이기 때문에 여기저기 들려오는 내용으로 말미암아 앞으로의 전개를 대충 알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아직 볼 내용이 남아 있다는 것에 기쁘네요. 앞으로도 이런 좋은 드라마가 많이 제작되었으면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조연인 설화와 천지호 사진도 보시죠. 정말 이 2명이 없었다면 드라마의 재미가 많이 줄어들었을 것입니다. 



손발이 오그라드는 몇가지 대사를 소개합니다.
설화가 대길이게 하는 말입니다. "난 세상 남자들 모두 못 믿어도 대길이 오라버니는 믿어. 여자가 남자를 믿는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알아?" 어떤 의미일까요? 물론, 사랑한다는 뜻이죠. 표현을 달리 해서 고백을 하고 있군요. 이런 말 들으면 좋겠네요.

오지호가 칼을 동굴에 놓고 나와 있을 때 이다혜가 깨어나서 오지호에게 다가오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떠나신 줄 알았어요."
"장수는 칼을 두고 떠나지 않습니다. 칼을 놓고 갔다는 것은 언젠가 다시 반드시 돌아온다는 것을 뜻하지요."
이렇게 말한 상황이 제주도에서 똑같이 벌어집니다. 그리고, 이 두명은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죠. 대길이가 불쌍하게 느껴지는 부분이었습니다.

제주도로 가는 배안에서 이다혜가 오지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여자가 남자에게 듣고 싶어 하는 말은 딱 한가지랍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한결같은 마음을 가지겠다는 것이지요." 정확하게 기억은 안나네요. 암튼 언젠가는 어긋나야 할 운명으로 보여서 이런 모습 볼 때마다 슬픈 생각이 듭니다. 뭐, 엔딩을 봐야지 알 수 있겠네요.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입주 예정.. 래미안 광교..  (0) 2011.12.11
이케아코리아 방문  (0) 2011.12.07
간만에 나온 멋진 한국의 드라마 - 추노..  (2) 2010.04.14
새벽 6시.. 황당한 접촉 사고..  (0) 2010.04.01
2009년 히트곡 편집  (0) 2010.03.15
엔진오일 교환  (0) 2009.07.27
Trackback 0 Comment 2
  1. 설화 2010.04.15 10:41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뒷늦게 추노의 재미를 알게되서 요즘 myLGtv로 다시보고있습니다 ㅎㅎ 왜 인기가 있었는지 알것같더군요 포스팅잘 보고갑니다 ~~~

    • 전투마법사 2010.04.16 13:41 address edit & del

      오호.. 설화이시군요. 재미있죠. 이런 드라마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prev 1 ··· 4 5 6 7 8 9 10 ··· 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