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시리스의 신비

▶ 책 정보
분류 : 소설
특이 사항 :  
기간 : ~ 2008.05.15 목요일   

오시리스의 신비 세트 - 전4권 - 10점
크리스티앙 자크 지음, 임미경 옮김/문학동네

크리스티앙 자크의 소설은 처음 접하는데, 람세스로 유명한 작가라고 한다. 총 4권(각 권이 500페이지가 넘는..)인 장편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읽었다.
잘 몰랐던 이집트 문명에 대해 어느 정도 간략하나마 파악할 수 있었다. 가장 관심이 갔던 것도 이집트의 다신 문화나 제사, 신화등에 대한 이야기보다 이집트 문명의 기반을 이루고 있던 여러 사회 모습이었다. 홍수 범람을 막기 위한 제방 시설, 효율적 도시 운영을 위한 도시 계획, 홍수나 가뭄을 대비한 창고 관리, 효율적인 군대 조직, 분업화된 사회 조직, 감찰관의 역할, 세금 징수 제도, 재판 방식 등.. 이러한 모든 것이 당시에는 신을 가장 중요시하는 시기였기 때문에 보잘 것 없는 것으로 치부될 수 있었겠지만, 세계 4대 문명중의 하나인 이집트 문명의 바탕이 되었다는 것을 간과할 수 없을 것이다.
남녀 주인공의 사랑은 진부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별 감회가 없지만, 읽는 내내 이집트 사회의 근간을 이루었던 여러 요소를 파악해 나가는 것에 재미를 느꼈다. 더구나 가나안, 이집트, 누비아 등을 오가면서 벌어지는 파라오인 세소스트리스와 예고자와의 싸움은 시종 일관 박진감을 느낄 수 있었다.
부담없이 소설을 읽으면서, 이집트 문명을 접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룬의 아이들 윈터러 겨울의 검 1편  (2) 2008.07.25
전략 프로페셔널  (0) 2008.07.09
굿바이 허둥지둥  (0) 2008.07.08
오시리스의 신비  (0) 2008.07.08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0) 2008.07.08
전격전의 전설  (0) 2008.07.08
Trackback 0 Comment 0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 책 정보
분류 : 교양
특이 사항 : 저자 블로그 운영http://bizbook.cyworld.com
독서 기간 : 2008.04.19 토요일 ~ 2008.04.23 수요일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 10점
신성석 지음/에이지21

책 제목이 그럴듯한 소위 말하는 팔기 위해서 자극적인 제목을 쓴 종류의 책으로 생각했었다.
하지만, 독서 노트라는 블로그를 처음으로 하게 만든 책이다.
책 제목에 비해서 상당히 좋은 내용이 이해가 편하도록 한 회사의 과장를 예로 들면서 잘 스며들어 있다.
출판사가 이따위의 제목을 안 썼으면 좋겠구만..
요즘 들어 고민이 하나 있었다. 회사 도서관이 있어서 한달에 5권 이상은 꾸준이 읽고, 사놓고 아직 못 읽는 책들도 여러권 있지만..
책을 읽고 나면 별로 남는 것도 없고, 기억나는 것도 없고, 소설책은 읽을 때는 재미있지만, 좀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에서는 주로 소설보다는 마케팅, 인간 관계, 경영 관련 책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다고 표현했는데,
사실 나에게 있어서 이건 정반대였다.
독서가라도 하수, 중수, 고수가 있다고 한다. 하수는 그냥 베스트셀러나 찾아 다니면서 읽고, 중수는 나름대로의 원칙과 분류를 가지고 읽고, 고수는 독서 후에 간략하나마 메모를 한다는 것이다. 앞으로 나도 책 종류를 선정하여 계획을 세우고, 서점을 주기적으로 방문하고, 이렇게 독서 블로그를 운영하면, 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다.
이책에서 추천하고 있는 책을 나열한다. 당장 다 읽을 필요는 없지만, 언젠가는 읽어 볼 생각이다. 굳이 우선 순위를 지어 본다면, 4번, 12번, 1번 정도가 괜찮을 거 같다.

1. next economy
2. 마케팅 불변의 법칙
3. 포지셔닝
4. 마케팅 천재가 된 맥스
5. 아이디어 바이러스
6. 보랏빛 소가 온다 1편, 2편
7. 티핑포인트
8. 롱테일의 법칙
9. 새로운 미래가 온다.
10. 팀장 리더십
11. 팀장 정치력
12.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

뭔가 체계적인 독서를 원하는 사람에게 이 책을 강추한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룬의 아이들 윈터러 겨울의 검 1편  (2) 2008.07.25
전략 프로페셔널  (0) 2008.07.09
굿바이 허둥지둥  (0) 2008.07.08
오시리스의 신비  (0) 2008.07.08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0) 2008.07.08
전격전의 전설  (0) 2008.07.08
Trackback 0 Comment 0

전격전의 전설

책 정보
분류 : 역사
특이 사항 : 없음
기간 : ~ 2008.04.26 수요일  

전격전의 전설 - 10점
칼 하인츠 프리저 지음, 진중근 옮김/일조각

1939년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여 정복한 후에 1940년 프랑스를 몇주만에 완전히 점령한 사실..
지금까지 판단하기에는 폴란드처럼 프랑스도 기병부대들이 창을 들고, 독일군 기갑부대에게 덤벼들었기 때문에 완전히 패퇴한 걸로 알고 있었지만, 이 책을 읽고 난 후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
전역 당시 프랑스는 우수한 경기계화사단을 가지고 있었고, 이 사단들의 전차는 화력이나 방어력에서 독일군을 압도하고 있었다. 독일군의 37mm 대전차포로는 프랑스의 샤르 전차를 관통할 수 없었고, 독일군 기갑사단의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는  I형, II형은 사실 프랑스에게는 장갑차로만 생각될 수준이었다. 더구나 독일 국경은 마지 노선이라는 엄청난 요새가 수백킬로에 이어져 있었다.
하지만, 이런 프랑스를 독일군은 전격전이라는 형태의 작전술로 궤멸시키고 만다. 어떻게.. 단 7개의 기갑사단과 3개의 차량화보병사단으로 세계 최고 육군이라는 프랑스 집단군을..
이 책에는 많은 지도와 각 지역 전투에서의 참전 부대들의 부대 명칭과 진격로가 상세히 있어서 독일군이 스당을 돌파하여 대서양 연안까지 진격하면서 겪은 많은 전투에 대한 이야기가 담아 있다. 혹시 은하영웅전설 이라는 소설을 아는가? 정말로 구하고 싶은데, 아직까지 구하지 못하고 있는 정말 재미있는 소설이다. 이 소설에서 나오는 2명의 주인공 중 한 명이 라인하르트로서 프랑스 공격 당시 주공을 맡았던 A집단군 클라이스트 기갑군 제 41군단장이었던 인물의 실존 이름을 도용한 것이다. 이 군단장과 함께 진격했던 구데리안은 제 19군단장이고, A집단군 제 4군 예하 제 15군단장 호크, 그리고 제 15군단 예하 제 7기갑사단장 롬멜, 독일 육군 총사령부 참모장 할더, 전격전 계획을 세운 만슈타인 등.. 독일 정예 사령관들의 면모를 살펴 볼 수도 있는 점이 이 책을 읽는 묘미인 거 같다.
전쟁은 결코 일어나면 안되는 것이고, 어떻게든 피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제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독일은 명백하게 잘못한 것이다. 하지만, 미치광이 독재자 히틀러와 달리 독일 육군은 그 당시에 정말 우수한 부대이고, 멋진 부대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는 없을 것이다. 쿠데타를 일으켜 히틀러를 죽었다면, 많은 이들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지만, 군인 정신에 입각하여 실행하지 않은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룬의 아이들 윈터러 겨울의 검 1편  (2) 2008.07.25
전략 프로페셔널  (0) 2008.07.09
굿바이 허둥지둥  (0) 2008.07.08
오시리스의 신비  (0) 2008.07.08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0) 2008.07.08
전격전의 전설  (0) 2008.07.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7 28 29 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