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레옹의 피라미드


▶ 책 정보
분류 : 소설
특이 사항 : 없음
기간 : 2008.07.17 ~ 2008.08.09 

나폴레옹의 피라미드 - 8점
윌리엄 디트리히 지음, 이창식 옮김/예담

나폴레옹이 이집트를 갔던가.. 이 책을 읽으면서 처음 알았지만, 나폴레옹이 이집트를 침략한 적이 있다고 한다. 이책에서는 넬슨이 이끄는 영국 함대와 프랑스 해군이 격돌하는 장면도 있고, 나폴레옹이 이끄는 프랑스 육군이 그 당시 이집트를 지배하는 맘루크 기병대와의 전투도 나와서 어디까지 역사적 사실인지 알 수가 없다. 이 책에서 느껴지는 나폴레옹은 독선과 고집으로 뭉친 인물이지만, 언젠간 나폴레옹에 대한 역사책을 읽어보면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이 표방하는 역사추리모험소설이라는 측면에서 봤을 때 솔직히 독자를 끌어당기는 부분은 부족한 거 같다. 메달 하나때문에 이집트 침략에 동참하는 주인공이나 나폴레옹을 비롯한 주인공 주변 인물들이나 설정이 좀 부자연스럽다. 주인공이 가진 메달을 그냥 무조건 빼앗으려고 하려는 인물이나 뭐 대단하다고 생각하지도 않으면서 끝까지 메달을 지켜려는 주인공이나.. 뭐 나중에 아름다운 여인 하나 때문에 이 모든 것을 감수하게 되지만..
비교적 이집트의 문명에 대해서 언급도 되어 있지만, 크리스티앙 자크의 소설에 비해서는 깊이가 낮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프랑스, 영국, 맘루크간의 전쟁 부분과 프랑스 파리, 툴롱, 알렉산드리아, 카이로로 이어지는 주인공의 여정은 나름 흥미로웠다.
영국 해군에 의해 함대가 전멸한 나폴레옹이 어떻게 이집트를 빠져나갈 수 있는지에 대해서 그리고, 시리아 침략은 어떻게 진행하는 지에 대해서는 이 책에서는 안 나와 있어서 궁금하지만, 이건 역시 나폴레옹 역사책을 읽어보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에서는 마무리에 이야기를 완전히 끝내지 않기 때문에 월리엄 디트리히의 로제타의 열쇠를 읽어 보도록 유도하지만, 595페이지.. 거의 600페이지에 달하는 소설을 읽으면서 기대한 결말로는 좀 실망스러운 면이 있었다.
역사와 모험간의 절묘한 조화를 추구하는 독자, 니콜라스 케이즈가 주연한 내셔날 트래져 같은 영화를 즐겹게 본 사람에게 추천한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칙있는 삶  (0) 2008.09.01
리더 시스템  (0) 2008.08.28
나폴레옹의 피라미드  (0) 2008.08.11
룬의 아이들 윈터러 겨울의 검 1편  (2) 2008.07.25
전략 프로페셔널  (0) 2008.07.09
굿바이 허둥지둥  (0) 2008.07.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 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