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bent on getting my shape.

6월 1일부터 운동을 시작했다.

체지방을 줄여서 몸도 가벼워지고, 복근도 멋있게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2011년 제6회 쿨가이 선발대회에서 우승한 최홍(51세, ING자산운용사장)씨가 방송에 나온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51세임에도 불구하고, 체지방 14%를 유지하고 있는 몸매.. 그의 식사와 운동을 보고 있으니 왠지 나도 10년동안 열심히 하면, 대회에 나가지는 못하더라도 건강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6월 1일.. 그때 몸무게가 80Kg에 육박하고 있었다. 체지방은 약 23% 정도 되지 않았을까 한다. 체지방 측정이 쉽지 않기 때문에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는다. 

지금 7월 23일.. 현재 몸무게는 74Kg을 유지하고 있다. 근육도 어느정도 붙었는데, 체지방이 얼마일지 궁금하다. 목표는 몸무게 70Kg, 체지방 15% 유지인데, 쉽지 않을거 같다. 


그동안 진행한 습관, 운동 등을 소개하면.. 

- 매일 아침 6시 기상(주말 포함)

- Push Up 50회, V Up 50회, Twist 300회, Shoulder Stretch 60회

- 아침식사는 닭가슴살, 과일, 찐감자, 만두 등에서 하나를 선택

- 저녁식사는 과일

- 매일 섭취한 칼로리 기록

- 일주일 2~3회 러닝 및 워킹

- 일주일 1회 수영   


총 러닝 및 위킹 횟수는 25회, 운동거리는 111.8Km, 소비한 칼로리는 6758 정도이다.

총 수영은 3회, 운동거리는 600m이다. 아직 수영은 시작한지 얼마 안되었고, 근력이 부족해서 25m 레인을 총 4회 왕복하는 정도이다. 물론, 25m마다 쉬어야 한다. 


식구들과 외식, 갑작스러운 회식 등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고칼로리를 섭취할 때가 있는데, 그런 날은 Free Day로 기록하고, 먹은 만큼 그 이후에 운동을 좀 더 보강을 하여 밸런스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지금까지 약 7일정도 기억난다.  


상의를 벗고 다닐 수도 없고, 근육이 드러나는 쫄티를 입고 다닐 수도 없기 때문에 결국, 거울을 보면서 만족할 뿐이고, 일련의 노력이 어쩌면 부질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한 모든 노력을 내 몸은 기억할 것으로 믿는다. 그날을 위해 묵묵히 앞으로 나아갈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나만의 길이다.


다음 포스팅할 때는 더 나은 몸이 되어 있기를 바라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8 ··· 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