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씽킹(Unthinking)] 생각을 좌우하는 그 무엇이..

언씽킹 - 6점
해리 벡위드 지음, 이민주 옮김/토네이도

처음에 코비 브라이언트를 예로 들면서 이야기 할 때는 '그게 뭐 어때서..'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코비 브라이언트가 사실 슛 실패율이 가장 높은데도 불구하고, 마지막 슛을 던져야 할 때 누구에게 패스하겠냐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코비 브라이언트가 가장 많이 선택되었다고 합니다. 저자는 사람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매스컴 지명도, 실력, 얼굴 등에 기반하여 잘못된 선택을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던 거 같습니다. 하지만, 판단의 근거로 삼아야 할 객관적 자료가 부족하면, 결국 다른 사실을 토대로 결정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요? 
솔직하게 이 정도만 읽고, 책을 덮을 생각도 했지만, 끝까지 읽고 난 후에는 잘 읽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두에 코비 이야기 보다는 중간에 나오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나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네요. 

뭔가 판단을 할 때 대중들의 생각을 맹목적으로 따라가지 않고, 한발짝 떨어져서 그들의 심리를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왜 사람들이 애플을 좋아하는지..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이 고성능의 저가 일본산 오토바이에 맞서 위기를 극복했는지.. 그리고, 포드의 머스탱이 어떻게 그리 많이 팔렸는지.. 소비자들의 재미난 심리를 알 수 있었습니다.

읽으면서 나도 그런가 하며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어떤 것은 맞고, 어떤 것은 아닌거 같고.. 바로 이거다 라고 결정할 수는 없을거 같습니다. 상당히 공감을 한 것은 멀티태스킹 관련 내용이었습니다. 정보화가 점점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들으며, 채팅을 하며, 메일을 확인하며, 인터넷도 하며.. 암튼 정신없이 이것 저것 동시에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작 인간 본연은 멀티태스킹을 할 수 없는 존재이고, 제대로 하지도 못하면서 노력만 할 뿐이고, 이루는 것도, 알아차리는 것도 별로 없다고 저자는 역설합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정말 너무 멀티태스킹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가 라는 반문을 하게 되네요. 한가지 일을 하고 있어도 계속 머리 속으로 다른 뭔가를 생각하는.. 그래서 더욱 집중을 못하는.. '몰입'같은 내용의 책이 인기있는 이유가 아마도 이런 거 때문이 아닐지..

조용히 음악을 들으면서 음악에 빠져 악기 하나 하나의 선율을 느껴 본 적이 대체 언제인지 기억이 안 나네요. 오늘 집에 가면, 조용한 음악 한 곡 집중해서 들어봐야 하겠습니다.



[언씽킹(Unthinking)] 2011.05.31 ~ 2011.06.07, p.333, 약 5.8% 달성 

 
Trackback 0 Comment 1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