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하은이 모습들..

벌써 2010년인데.. 지금에서야 사진 정리를 하고 있습니다.
디카로 계속 찍다보니 사진은 계속 쌓이고, 정리를 해야지 하면서 제대로 정리도 못하고 있네요.
가끔씩 이렇게 지나고 보면, 옛날 생각에 혼자서 조용히 미소를 짓습니다.

시간나는대로 정리 좀 해야 하겠습니다.
아기들 사진은 정말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지는 이유는 뭘까요? 
정말 유럽의 선진국처럼 육아의 부담이 많이 줄어지면, 아기는 많을 수록 좋은데.. 초등학생 무상급식도 말이 많은 한국에서는 기대할 수가 없을 듯 합니다.


역시 아기 사진중에 제일 이쁜 것이 자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 근심도 없어 보이는 자는 모습을 보면, 스스륵 보는 저도 잠이 옵니다. 그런데,하은이는 좀 심통이 나 있네요. 꿈에서 누가 우유를 안 주나 봅니다. 태어나서 일주일도 안 지났을 때 모습입니다.

다음은 웃는 모습입니다. 자는 모습도 기분이 좋아지지만, 해맑은 아기의 웃는 모습도 역시 기분 좋아지는데, 부족함이 없죠. 환한 햇살이 비추는 방에서 자고 일어나서 해맑고 웃는 아기를 보면, 삶의 활력소가 됩니다. 이때는 5개월 정도 되어서 좀 컸네요. 금방 크는 것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지만, 세월이 좀 천천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좀 더 이때를 같이 보내고 싶으니깐요.


너무 편해 보이지 않나요? 자꾸 누워서 쳐다만 보고 있었을 때가 생각납니다.

다음은 발가락을 입에 무는 모습입니다. 역시 아기의 가장 귀여운 모습중에 하나죠. 아기의 발은 정말 귀엽습니다. 뽀뽀해도 전혀 상관없어요. 아기였을 때밖에 할 수 없는 정말 소중히 간직하고픈 모습중의 하나입니다.


아주 코까지 다 막아 버렸네요. 정말 귀엽죠? 뭐.. 더 귀여운 아기들도 많겠지만, 역시 자기 자식만큼 귀여운 아기는 없을 것입니다. 

지금까지 하은이의 2005년 모습이었습니다. 


'여행노트 > 가족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년 하은이 모습들..  (0) 2010.03.24
산장호수에서 하은이와 쑤아..  (0) 2008.07.14
사랑하는 쑤아..  (0) 2008.07.14
홈에버에서 춤추는 하은이  (0) 2008.07.08
하은이 문화센터에서 춤추는 모습  (0) 2008.07.08
설겆이하는 하은이  (2) 2008.07.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