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가는 길..

2007년 8월 5일 일요일 새벽 드디어 스위스로의 첫 여정이 시작되었다.
한숨도 안자고, 새벽 2시쯤 스위스 융프라우로 가기 위해 프랑크푸르트 기차역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플랫폼.. 가끔 이상한 사람들이 지나가면 무서울 때도 있었다. 남자도 무서울 때가 있다.


기차안에서는 거의 널브러져 있었기 때문에 기억이 거의 나지 않는다. 거의 노숙자 수준으로 잠을 청했던 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스의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바젤.. 스위스 국기는 볼 때마다 참 이쁘다는 생각이 든다.


스위스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바젤에 내려서 한컷.. 참고로 여기 나오는 모든 사진들은 같이 동행한 rndclub님과 PSjung님이 찍은 사진이다. 난 귀찮아서 사진 잘 안 찍는다. 그래서, 나중에 지나면 많이 후회한다. 정중앙에 내가 서 있는데.. 얼굴을 거의 알아볼 수 없다. 우측에는 또 한명의 동행인 nada1074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젤역 플랫폼 구내.. 뭐 그리 시설은 좋아 보이지 않지만, 깨끗했다. 그런데, 왜 이리 화장실 찾기가 힘든건지..


저 옆에 어슬렁거리는 있는 사람이 nada1074님이다. 잠에서 깬 지 얼마 안되었기 때문에 좀 추운 기억이 난다. 융프라우는 바젤에서 스위스 국내 열차로 갈아 타고, 또 한참을 가야 했다. 가는 동안 스위스 마을과 호수, 강을 보았는데, 정말 멋있다. 어느 곳을 찍어도 한 폭의 그림일 거 같았다. 바로 인화해서 거실에 붙여도 될 정도이니.. 하지만, 아직 잠이 제대로 깨지 않아서 역시 자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뭐 말이 필요없다. 해변의 집, 요트, 잔잔한 호수.. 완벽한 조화가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융프라우로 올라가는 기차가 있는 기차역.. 노동자복을 입고 있는 듯한 저 할아버지 모습은 왠지 어울리지 않았다.


드디어 융프라우에 도착했다. 사실 융프라우는 위 사진 기차역에서 한참을 또 기차를 타고, 산을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이곳을 융프라우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정확한 지명이 생각이 안난다. 뭐 어떤가.. 내가 여행가이드도 아니고, 더구나 1년을 지난 상태에서 글을 쓰고 있으니..

'여행노트 > 스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땅이 맞 닿은 곳..  (0) 2008.07.10
와.. 알프스다  (2) 2008.07.10
스위스 가는 길..  (0) 2008.07.09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 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