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는 핀란드에 있다


미래는 핀란드에 있다 - 8점
리차드 루이스 지음, 박미준 옮김/살림

솔직히 핀란드에 아는 것은 노키아 정도입니다. 통신기기 관련 일에 근무하다 보니, 노키아에 대해서는 꽤 많은 것은 알고 있는데, 핀란드에서 이정도의 회사가 어떻게 탄생했는지에 대해서 가끔 궁금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생각한 것은 엄청 춥다 보니, 안에서 일만 하는가보다 라는 것이었죠. 리눅스 창시자도 핀란드 사람이었다는 것도 알고 나서도 여전히 날씨가 추우니 다른 할 일이 없구나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 그동안 알고 있던 핀란드라는 나라에 대해서 다른 시각을 가지게 됩니다. 특히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이 역사인데, 핀란드는 구소련 위성국으로 알고 있었는데, 아니었네요. 소련에게 전국토의 1/10을 할양한 것 이외에는 소련에게 지배를 받았던 적이 없었습니다. 더구나 2번에 걸쳐 소련과 전면전을 벌였지만, 끝내 주권을 상실하지는 않았더군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주변의 강대국인 러시아, 스웨덴, 독일 틈 사이에서 자신의 주권을 지키면서 국가경쟁력 1위까지 올라온 핀란드의 모습에서 저희 대한민국이 나아갈 바를 배우는 것이 꼭 필요할 듯 합니다.

단지 날씨가 추워서 밖에 안나가고, 일만 한다는 저의 생각은 완전히 틀린 생각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집중적으로 일을 하고, 6시 이전에 퇴근해서 가족과 함께 지내는 핀란드인의 생활에서 합리적인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과묵하며, 고독을 즐기지만, 원칙과 상식이 어긋나지 않는 모습에서 진정한 강함이 보입니다.
개념있는 국가.. 이제 핀란드를 떠올릴 때 생각나는 이미지입니다. 대한민국은 언제쯤 개념있는 국가가 될 지 참 암담합니다.

노키아에 대해서 궁금한 것이 많았는데, 이 책에서는 많은 내용이 없습니다. 펄프, 제지, 케이블 회사였던 노키아가 어떻게 기존 사업을 정리하고, 신규 통신 시장으로 진출했는지는 아주 간단하게 묘사되어 있습니다. 노키아에 대해서 좀 더 많은 것을 알고 싶으시면, 다른 책을 참고하시라고 권해 드립니다.

언젠가 때가 되면, 핀란드를 방문하여 스키와 사우나를 즐기고 싶네요. 고독을 느끼면서 핀란드 침엽수림을 산책하고도 싶고, 핀란드산 보드카 한 잔과 치즈와 함께 따뜻한 식사도 해보았으면 합니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9세 100억 젋은 부자의 부동산 투자법  (1) 2009.04.02
2009년 읽어야 할 책 Part. 1  (0) 2009.04.01
미래는 핀란드에 있다  (0) 2009.03.30
포르토벨로의 마녀  (0) 2009.03.28
임페리움(IMPERIUM)  (0) 2009.01.18
고스트 라이터  (0) 2008.12.31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0 next